01/19/2021

코리아월드

휴스턴 코리아월드 주간신문

펌글 <지난주에 이어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 말은 그날 내내 되풀이 한 인사였지만 주인 내외의 목소리는 어느 때보다 크고 따뜻함을 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음 해의 섣달 그음 날 밤은 “북해정” 의 주인 내외는 누가 먼저 입을 열지는 않았지만 밤 9시 반이 지날 무렵부터 안절부절 못하며 누군가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10시가 지나자 벽에 붙어있던 메뉴를 차례차례 뒤집습니다. 금년 여름부터 값을 올려 <우동 200엔> 이라고 씌워져 있던 메뉴가 150엔으로 바뀌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2번 식탁 위에는 이미 30분 전부터 <예약석>이란 팻말이 놓여졌습니다. 이윽고 10시 반이 되자, 기다리고 있던 어머니와 두 아들, 그 세 사람이 들어왔습니다.
형은 중학생 교복, 동생은 작년에 형이 입고 있던 점버를 헐렁하게 입고 있었습니다. 두 형제는 다 몰라볼 정도로 성장해 있었는데 아이들의 엄마는 여전히 색이 바랜 체크 무늬 반 코트 차림이었습니다. “어서 오세요!” “ 저… 우동…2인분인데도… 괜찮겠죠?” “넷!…어서 어서 자. 이쪽으로 …” 세 사람을 2번 식탁으로 안내하면서 주인 여자는 거기에 놓여있던 “예약석”이란 팻말을 슬그머니 감추고 주방을 향해 소리쳤습니다.” “여기 우동 2인분이요!” 그 말을 받아 주방 안에서 국물을 끓이며 기다리고 있던 주인 아저씨가 큰 소리로 외쳤습니다. “ 네! 우동 2인분, 금방 나갑니다!” 그는 끓는 국물에 이번에는 우동 세 덩어리를 던져 넣었습니다.
두 그릇의 우동을 함께 먹는 세 모자의 밝은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그리고 세 사람은 어느 해보다도 활기가 있어 보였습니다. 그들에게 방해가 될 까봐 조용히 주방 안에서 지켜보고 있던 주인 내외는 우연히 눈을 마주치자 서로에게 미소를 지으며 흐뭇한 표정을 지어 보였습니다. 세 사람의 대화는 계속되었습니다. “시로도야, 그리고 쥰아. 오늘은 너희들에게 엄마가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구나. “고맙다고요.?… 무슨 말씀이세요?” 너희들도 알다시피 돌아가신 아빠가 일으킨 사고로 여덟 명이나 되는 사람이 부상을 입었잖니? 일부는 보험금으로 보상해 줄 수 있었지만 보상비가 모자라, 그 만큼 빚을 얻어 지불하고 매월 그 빚을 나누어 갚아왔다.
“네… 알고 있어요” “그 빚은 내년 3월이 되어야 다 갚을 수 있는데, 실은 오늘 전부 갚았단다.” “ 네? 정말이에요 엄마?” 두 형제의 목소리는 커졌습니다. “그래 그 동안 형 시로도는 아침. 저녁으로 신문 배달을 열심히 해 주었고, 동생 쥰이는 장보기와 저녁 준비를 매일 해준 덕분에 엄마는 안심하고 회사에서 열심히 일할 수 있었단다. 그것으로 나머지 빚을 모두 갚을 수 있었던 거다. 우리 가족은 빚을 하루라도 빨리 갚기 위해서 모두 일을 했고 절약하는 생활을 했다. 엄마의 겨울 코트는 낡고 헤어졌지만 해마다 꿰매 입으며 검소한 생활을 했으며 10여 년 넘게 이 날을 위해 준비해 놓고 기다리고 기다린, 섣달 그믐날밤의 2번<예약석>이잖아요. 여보! 2번 테이블 우동 3인분! 늘 무뚝뚝한 얼굴로 주방에서 눈물을 적시던 주인은 “네엣 우동 3인분하며 더욱 큰 소리로 대답을 했습니다.
10여 년을 기다렸던 손님을, 예기치 않게 맞았다. 큰 아들은 국가 시험에 합격하여 삿보로의 종합대학의 근무하고 있고, 둘째는 우동집 주인은 되지 않았지만 교도의 은행에 다니고 있다. 우리는 14년 전 섣달 그믐날 밤 모자 셋이서 1인분의 우동을 주문. 그때의 한 그릇의 우동에 용기를 얻어 세 사람이 손을 맞잡고 열심히 살아갈 수 있었습니다.
1988년 “구리료헤이”의 단편소설 “우동 한 그릇” 은 당시 일본 열도를 눈물로 강타하며 국회 회의장에서까지 감동의 눈물을 흘리게 했고….. 마치 한 그릇 우동국물에서 모락모락 피어나는 따뜻한 김처럼, 나눔과 배려와 사랑, 용기와 감동을 안겨주기에 눈시울 적셔가며 뜨겁게 읽었다고 합니다. 따스한 마음으로 살아갈 때 각박하고 메마른 세상살이에 온기를 불어 넉넉한 2021년을 이겨갈 수 있을 것 같네요… 힘 네세요, 사랑합니다……





최수철
조선일보 휴스턴 지국장
전 동아일보 휴스턴 지국장

  • Sign up
Lost your password? Please enter your username or email address. You will receive a link to create a new password via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