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2/2021

코리아월드

휴스턴 코리아월드 주간신문

2021 탑 티어 대학 입시 결과 분석

2021 코로나속 대학 입시 트렌드 8화

2021 졸업반 학생들의 대학입시 발표가 모두 종료되었습니다. 올해는 지원자수가 예상외로 많이 증가면서 대학입시 사정관들도 어려움을 겪어서 입시발표도 4월로 연기 되었습니다.

올해 졸업생들은 특히 정말 고생이 많았습니다. 대학입시에 가장 중요한 시기인 11학년 2학기에 팬데믹을 맞이한 이 학생들은 11학년을 갑자기 온라인으로 마쳐야 했고, 코비드 확진자 수가 최고치를 찌르는 상황에서도 원서와 에세이에 집중해야 했었죠. 썸머 액티비티가 모두 취소되서 불안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건강이나 재정적인 문제를 겪기도 했죠. 그 어떤 졸업반들 보다도 입시결과에 무관해 일단 축하해 주고 칭찬해 줘야할 학생들 입니다.

게다가 이번 입시시즌에서는 갑자기 탑 티어 대학 지원자수가 많게는 1.5 배 까지 폭증해서 그 만큼 경쟁이 더 치열했습니다. 대부분의 탑 티어 대학들은 합격률이 작년의 반토막이 되는 기이하고 안타까운 현상이 나타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저희 버클리 학원생들은 감사하게도 전체적으로 올해 입시 결과가 좋았습니다. 얼리 결과 발표때는 스탠포드 2명(퀘스트 브리지 1명), MIT 2명, 하버드, 시카고대, 노스웨스턴, 라이스, 조지타운 등등 명문대 얼리 합격생들이 작년 못지 않게 많았습니다.

또 올해 4월에 발표된 레귤러 어드미션 결과 발표때도 저희 버클리 학원생들은 많은 탑 티어 대학에서 입학오퍼와 높은 장학금 패키지를 받게 되었습니다. 하버드는 작년에 2명의 학원생이 합격했는데 올해는 무려 4명이 합격했습니다! 스탠포드는 올해도 2명이 합격 했습니다. MIT는 3명이 합격했습니다. 그리고 다트머스 2명, 라이스 6명, UCLA 7명, 에모리 9명, UC 버클리 4명, 그외에 칼텍, 존스홉킨스, 밴더빌트 등등, 탑 30위 대학에 합격생들이 60명, 그리고 UT Austin 나 A&M 합격생들이 100명 가까이 나왔습니다. MIT, 하버드, 라이스에 거의 전액 장학금으로 모두 합격한 한국 여학생은 이번 한미 신문사에서 인터뷰도 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힘든 팬데믹 상황속에서도 저희 지도를 믿고 잘 따라와준 학생들과 학부모님들께 이 기회를 빌어 잠시 감사의 말씀을 전해 드립니다.

그럼 올해 합격률을 더 자세히 분석해 보겠습니다. 우선 하버드 는 작년 합격률이 4.92% 였는데 올해는 3.4% 로 떨어졌습니다. 콜럼비아는 작년에는 6.1% 였는데 올해는 3.7%로 떨어졌고, MIT 는 7.2%에서 4%로 떨어졌습니다. 이런 대학들의 합격률이 5% 미만으로 떨어진건 올해가 처음이고 이렇게 일년만에 합격률이 반이되는 해는 역사상 최초일겁니다. 합격률이 이렇게 많이 떨어진 가장 큰 이유는 지원자수 입니다. 예를 들어 Harvard 는 작년보다 지원자 수가 43% 증가했습니다. Yale 은 33% 가 증가했고, Columbia 는 무려 51% 증가했습니다. 지원자 수가 증가한다고 더 학생을 많이 받지는 않기 때문에 그만큼 합격률이 떨어질수 밖에요.

그리고 지원자수가 증가한 가장큰 이유는 테스트 옵셔널 제도입니다. 예전에는 높은 SAT/ACT 점수가 없던 학생들은 합격이 안 될거라 믿고 지원을 안 했지만, 올해는 지원이 가능하니 희망을 걸고 넣어본 학생들이 많았습니다. 이런 학생들 중에는 학업 성적은 조금 떨어져도 이력이 훌륭하거나 다른 재능이 있는 학생들도 많기 때문에 어쩌면 이런 다양하고 흥미로운 지원자들이 전형적인 형태의 모든걸 다 갖춘 지원자들보다 입학사정관들의 눈길을 더 끌었을 수도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학업 성취도에 강하지만 이력이 일반화된 케이스가 많은 동양 학생들이 더 불리했던 상황이였던 거죠.

또한 팬데믹이다 보니 불안해서 더 많은 대학에 지원한것도 전체적인 지원자수를 증가하게한 주요 원인입니다. 그리고 학생들도 부모님들도 각자 시간이 많아졌고 함께 보내는 시간도 늘다보니 부모님들이 더 많은 곳에 지원하라고 자녀들을 부추긴 경우도 많습니다.

얼리 합격률과 레귤러 합격률 차이에도 올해는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올해는 얼리 합격률이 레귤러 합격률 보다 기존의 2-3 배 뿐아니라 4-5 배 정도 된곳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아이비리그 인 다트머스는 얼리 합격률 이 21.2% 였습니다. 그에 비해 레귤러 합격률은 4.6% 였습니다. 또 다른 아이비 리그인 브라운은 얼리 합격률이 16% 였는데에 비해 레귤러 합격률은 4% 였습니다. 대학 측에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팬데믹으로 인해 등록률이 떨어질까봐 그에 대처해서 학생들을 얼리 기간동안 많이 확보하려는 전략이었던 거죠. 그리고 얼리에서 많이 뽑다 보니, 레귤러에서는 자리가 그만큼 모자라서 더 적게 뽑아서 얼리와 레귤러 합격률이 올해는 더욱 차이가 난겁니다.

미국 명문대학 입시 준비, 버클리 아카데미에게 맡기시면 후회하지 않습니다. 결과가 말해주는 명문대 입시 전문 버클리 아카데미의 급이 다른 대입 카운슬링, SAT/ACT 클래스, 전과목 투터링을 경험하고 싶으시면 www.Berkeley2Academy.com 에서 자세한 프로그램 내용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자녀의 대학입시에 관한 고민 또한 궁금한점은 b2agateway@gmail.com 으로 문의하시면 성심성의껏 상담해 드립니다.


에밀리 홍 원장
*UC Berkeley(Psychology & Integrative Biology, B.A.), Fuller Graduate School of Psychology (Clinical Psychology, M.A.)
*Co-Founder & Director of College Admissions Consulting, Berkeley² Academy
*National Association of College Admission Counseling Member


  • Sign up
Lost your password? Please enter your username or email address. You will receive a link to create a new password via email.